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이주 및 자활 지원 본격 시작

이주 후 일자리와 돌봄서비스도 함께 지원한다.

김원년 | 기사입력 2019/12/27 [10:59]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이주 및 자활 지원 본격 시작

이주 후 일자리와 돌봄서비스도 함께 지원한다.

김원년 | 입력 : 2019/12/27 [10:59]

▲ 국토교통부는 쪽방·노후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가 공공임대 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또록 이주 및 자활 지원을 본격 시작한다.     ©아파트패밀리뉴스

 

 국토교통부와 보건복지부는 주거복지 및 자활지원 관계기관,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이주와 자활 지원이 본격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 10월 2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아동주거권 보장 등 주거지원 강화대책」에 따른 것이다.

 

국토부는 비주택 거주자의 부담이 되는 보증금 및 이사비 등을 지원하고 이주하는 공공임대주택 내 냉장고, 세탁기 등 필수 생활 가전을 설치한다.

 

또 쪽방·노후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가 쾌적한 공공임대 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보증금, 생필품, 임대주택 내 상활가전 설치, 이사비 등이 지원되고 이주 후에는 일자리와 돌봄서비스가 함께 지원된다.

 

복지부는 비주택 거주자가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한 후 지역사회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자활 일자리와 자활사례관리를 지자체 등과 연계하여 제공한다.

 

지자체는 읍·면·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 활동과 연계하여 커뮤니티케어, 가사·간병·건강 지원 등 맞춤형 생활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2월 9일부터 전국 기초지자체와 현장 방문팀을 구성하여 쪽방·노후고시원 거주자 등의 공공임대주택 이주희망 수요를 전수조자 중이다.

 

이주희망자는 LH에 설치되는 이주지원센터를 통해 1:1거주지원 상담을 받고 주택물색 및 서류절차 등 이주절차 전반을 지원받아 신속하고 간편하게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이번에 체결된 업무협약에 따라 지원받게 된다.

 

국토교통부 제1차관과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은 "쪽방·고시원 등 열악한 곳에서 거주하는 분들이 이번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주거상향과 삶의 질 개선을 이루도록 적극 지원한다"며, "지역자활센터가 공공임대 주택 운영 및 관리기관으로 적극 참여하여 연계모델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소방안전교육실시'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