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부소방, 아파트 화재 시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법 홍보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9/30 [08:31]

인천서부소방, 아파트 화재 시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법 홍보

김원년 | 입력 : 2020/09/30 [08:31]

인천서부소방서는 아파트 화재 시 외부대피가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설치된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피난 방법에 대해 홍보했다.

 

▲ 아파트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불가능한 경우 베란다의 벽면에는 경량칸막이가 설치되어 있어 옆집으로 대피할 수 있다. 사진제공=인천서부소방서  © 아파트패밀리뉴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하기 위해 옆집과 면한 베란다 벽면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으며,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해 위급한 상황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최근 9월 23일 전남 광양시의 초고층아파트 44층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외부피난통로가 막힌 A씨(33)가 6개월 된 남아를 안고 베란다 쪽 경량 칸막이를 부수고 옆집으로 대피해 소중한 생명을 지킨 사례가 있다.

 

이일희 예방총괄팀장은 “위급 상황에 신속한 대피를 위해 경량칸막이라는 대피시설이 있는 만큼 각 가정에 설치된 위치를 꼭 확인하고, 사용법을 숙지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안동 관광지 알고 보니 영화 촬영 명소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