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긴급 추경예산 750억 원 편성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3/26 [13:22]

안동시 긴급 추경예산 750억 원 편성

김원년 | 입력 : 2020/03/26 [13:22]

 

 오늘(26일) 안동시에 따르면 전 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보이지 않는 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750억 원 규모의 긴급 추경을 편성해 안동시의회로 제출, 올해 예산 규모는 1조 3250억 원으로 커졌다.

 

긴급추경은 코로나19로 생계 곤란을 겪는 저소득층과 자영업자들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4대 관광거점 도시 조성과 미래 신산업, 생활 쓰레기 처리 등 긴급현안 해소를 위한 예산도 반영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가구를 위해 225억 원을 반영하여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에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예산 109억 원이 지원된다.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비 49억5000만 원과 아동양육 한시 지원(28억5000만 원), 격리자 생활지원비(20억5000만 원), 긴급복지지원(17억8000만 원) 등을 편성했다. 긴급생활 지원비는 시의회에서 예산이 확정되는 즉시 집행 절차에 돌입하며, 지역사랑 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또,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예산은 45억5000만 원에 이른다. 소상공인들의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특례보증 출연금 5억 원과 이차보전금 1억5000만 원을 반영했다.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14억5000만 원과 경영안정자금 이차보전금 7억5000만 원, 안동사랑상품권 할인액 보전과 환전수수료 등 8억5000만 원도 소상공인과 바닥 경제를 살리기 위한 예산이다.

 

코로나19 사태 종식과 함께 외지인을 끌어들여 지역에 생기를 불어놓기 위한 예산으로 전국 단위 체육대외 유치비 5억 원을 비롯해 관광거점도시기본 계획 수립과 로열웨이 장미공원 조성, 시내버스 노선체계 개편용역비 2억5000만 원 등 관광거점도시 조성 예산 45억5000만 원이 반영됐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하며 긴급하게 편성한 예산"이라며 "예산이 확정되는 즉시 집행 절차에 돌입해 시민의 고충을 최대한 신속히 덜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통영시, '주택용 소방시설' 취약계층 500세대에 지원사업 추진
1/10
지역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