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9개 시군·13개 하천 선정하여 '생태하천 복원사업' 추진

포항시·안동시·영주시·상주시·문경시·고령군·성주군·예천군·울진군...2023년까지 복원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2/17 [10:15]

경북도, 9개 시군·13개 하천 선정하여 '생태하천 복원사업' 추진

포항시·안동시·영주시·상주시·문경시·고령군·성주군·예천군·울진군...2023년까지 복원

김원년 | 입력 : 2020/02/17 [10:15]

▲ 문경 모전천 생태하천의 복원사업 후 모습 사진=경상북도  © 아파트패밀리뉴스

 

 경북도는 오늘(17일) 올해 9개 시군 13개 하천을 선정하고 약 200억 원을 들여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생태계 훼손, 건천화, 수진악화 등 하천의 기능을 상실한 도심 건천·복개하천을 생태적으로 건강한 하천으로 복원하여 도심 속의 생태 친수공간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총 212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포항시 학산천, 구무천, 안동시 안기천, 영주시 금계천, 상주시 북천, 병성천, 문경시 보림천, 금천, 고령군 소가천, 성주군 성삼천, 대흥천, 예천군 금곡천, 울진군 광천 등 13개의 하천(46.4km)을 생태하천으로 오는 2023년까지 복원한다.

 

사업은 도로, 상가 등으로 이용되고 있는 복개 시설물의 철거 및 물길 복원, 수질개선 및 생태계 복원 등을 추진한다.

 

주요 내용은 하천의 과거·현재·미래, 하천주변의 생활·문화·역사를 고려한 복원목표를 설정해 하천의 정체성을 찾아주는 방향으로 복개시설물을 철거해 과거의 물길을 복원한다. 퇴적토 준설, 여과 시설의 설치, 인공습지 등 비점오염 저감시설을 설치해 수질을 개선한다.

 

또한, 하천수량을 증가시키고 수생식물 식재, 생물서식처 복원, 여울·소의 조성, 생물 이동통로 조성으로 생태계를 회복시킨다. 아울러 생태 탐방로 등 지역주민의 휴식 공간 확보와 역사·문화시설을 조성하는 등 하천을 도민과 자연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 복원한다.

 

경북도 관계자는 "도심 복개하천 등을 되살리면 수질 및 생태계 복원은 물론 도시온도 저감, 생태공간 제공, 주변지역 교통량 감소로 인한 대기 및 소음피해 저감 등의 효과가 발생하고, 일자리창출과 함께 주변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더욱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통영시, '주택용 소방시설' 취약계층 500세대에 지원사업 추진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