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3월 22일까지 '청년희망적금' 참여자 모집

저소득 단기 근로 청년을 대상으로 소액 단기 목돈 마련의 기회 제공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2/12 [17:47]

대구시, 3월 22일까지 '청년희망적금' 참여자 모집

저소득 단기 근로 청년을 대상으로 소액 단기 목돈 마련의 기회 제공

김원년 | 입력 : 2020/02/12 [17:47]

▲ 대구시는 3월 22일까지 '청년희망적금' 참여자를 모집한다.  © 아파트패밀리뉴스

 

 대구시는 오는 3월 22일까지 대구형 청년보장제의 주요사업인 '청년희망적금' 참여자를 모집한다.

 

대구시 청년 희망적금은 정규직 중소기업 근무 청년들에게만 지원하는 중앙정부의 적금 사업과는 달리 단기계약직, 아르바이트, 인턴 등 저소득 단기 근로 청년에게 소액 단기 목돈 마련의 기회 제공과 부채 방지 및 사회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희망적금' 시행 첫해인 지난해는 381만명에게 6억8천만 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400명에게 7억2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대상 청년의 소득요건을 세전 월 '90~175만원'에서 '50~180만원'으로 범위를 넓히고, 부양의무자(부모 또는 배우자)의 기준 중위소득을 전녀 '100% 이하'에서 '120% 이하'로 조정했다.

 

지원 대상자는 부양의무자 소득과 청년 월 소득 금액을 1:1로 반영해 합산한 점수를 기준 삼아 고득점자순으로 400명을 선정한다. 소득이 낮을수록 점수가 높으며, 선정 결과는 4월 중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신청 자격과 방법, 제출서류 등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홈페이지 또는 청넌사회진입 활동 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이 온라인 금융교육 이수 후, 대구·경북에 있는 사업장에서 6개월간 근로하면서 매월 10만원씩, 60만원을 저축하면 대구시에서 180만원을 지원받는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 행복 교육국장은 "경기침체와 취업난 등으로 힘든 시기에 있는 저소득 청년들이 미래를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힘이 되는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통영시, '주택용 소방시설' 취약계층 500세대에 지원사업 추진
1/10
지역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