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본부, 정월대보름 행사 앞두고 초기대응 강화 위한 특별경계근무 돌입

7일~9일...소방공무원 4300명, 의용소방대원 1만1000여명 동원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2/07 [10:02]

경북소방본부, 정월대보름 행사 앞두고 초기대응 강화 위한 특별경계근무 돌입

7일~9일...소방공무원 4300명, 의용소방대원 1만1000여명 동원

김원년 | 입력 : 2020/02/07 [10:02]

▲ 경상북도 119종합상황실 사진=경북도소방본부 제공  © 아파트패밀리뉴스

 

 경북소방본부는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오늘부터 9일까지 화재예방 및 초기대응 강화를 위한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했다.

 

경북소방본부는 특별경계근무 기간 동안 소방공무원 4300명, 의용소방대원 1만1000여명을 동원해 도내 지역별 달집태우기 행사장 등 화재취약지역에 대한 안전관리와 긴급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

 

올해 도내 정월대보름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지역별로 다수의 인파가 모이는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되고 있지만, 경북소방본부는 지역별 소규모로 이루어지는 행사 계획을 수시로 파악해 혹시나 있을 화재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방침이다.

 

특히 산림 인접 지역이나 문화재 인근에서 달집태우기 등 불을 사용하는 행사는 사전 신고를 유도해 자체 안전조치를 지도하고 화기취급 요인이 있는 장소에는 방화 대비 소방순찰 및 감시활동을 감화한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달집태우기, 풍등 날리기 행사 등의 작을 불꽃도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을 만나 안전사고 및 화재 발생의 위험이 높아진다"며 "화재예방 김시체계를 강화해 도민들이 안전한 정월대보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소방안전교육실시'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