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체계 가동

- 도, 31일 대책회의 열고 대응 상황 점검․향후 대책 논의 -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1/31 [15:27]

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총력 대응 체계 가동

- 도, 31일 대책회의 열고 대응 상황 점검․향후 대책 논의 -

김원년 | 입력 : 2020/01/31 [15:27]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 경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이철우도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열리고 있다.  © 아파트패밀리뉴스

 

이 지사는 31일 오전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여러 나라로 급속하게 확산 중이다.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오늘부터 도 및 시군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운영해 달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또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을 강조했다.

 

이 지사 주재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기획조정실장과 복지건강국장을 비롯한 관련 실국장이 참석했으며, 23개 시장․군수는 영상으로 연결, 회의를 함께 했다. 회의는 도 복지건강국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 보고, 시․군 상황 및 애로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경북도는 지난 20일 첫 확진환자 발생이후 방역대책반을 즉시 가동하고, 매일 질병관리본부 및 시군과 영상회의를 개최해 왔다. 27일 위기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더욱 경계를 강화해 이날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키로 했다.

 

그동안 관계기관 및 시군이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통해 시‧군 방역대책반을 가동하도록 조치하고, 관계기관 협조사항 및 경상북도내 밀접접촉자 및 의심환자에 대한 1:1 전담공무원 지정·운영, 시군 건의사항을 해결하는 등 적극 대처해 왔다.

 
이번에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됨에 따라 본부장을 도지사로 격상하고 관계기관 및 시군 간 협력을 강화한다.

 
시․군도 보건부서 중심으로 방역대책반을 운영하던 것을 시군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손바닥과 손톱 등 꼼꼼한 손 씻기, 기참할 때 옷소매로 가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자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기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민들은 너무 불안해하지 마시고, 개인 위생과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하고 “도는 시․군과 합심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소방안전교육실시'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