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과실 생산의 출발은 적절한 정지. 전정으로...

- 도농업기술원, 겨울철 과수 정지·전정 요령 안내 및 적기 실시 당부 -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1/23 [15:24]

고품질 과실 생산의 출발은 적절한 정지. 전정으로...

- 도농업기술원, 겨울철 과수 정지·전정 요령 안내 및 적기 실시 당부 -

김원년 | 입력 : 2020/01/23 [15:24]

 

▲ 과수 전정교육     ©아파트패밀리뉴스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올 한해 고품질 과실 생산과 생산비 절감을 위한 겨울철 정지․전정 요령을 안내하고 적기에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겨울철 정지․전정은 한해 농사를 좌우할 만큼 중요한데 여름에 과수 수관 내부에 햇볕이 골고루 들어가게 하여 결실량이 최대가 되도록 가지를 적정하게 안배하고 과실이 달리는 부분을 고르게 분포시키는데 목적이 있다.

 

수확이 끝난 1~2월이 되면 새로운 한해를 위한 정지․전정이 본격적으로 실시되는데 이때 적절한 전정을 하지 않으면 결실이 불안정하고 과실품질을 불량하게 만들어 고품질 과실 생산이 어렵게 된다.

 

사과의 경우, 밑거름주기와 전정작업은 한 해 사과농사를 시작하는 첫 작업으로 1~2월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늦은 경우 3월 중순 이전에는 마무리해야 한다.

 

복숭아, 감나무의 정지·전정은 잎이 떨어진 후부터 다음해 발아하기 전까지 실시하는데 나무가 동해를 입을 위험성이 있는 지역은 혹한기 이후에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복숭아와 같이 전정 상처부위가 잘 아물지 않는 나무는 그 절단방법에 있어 나무의 생리나 생장특성에 잘 맞도록 전정한다.

 

그 외 과수의 경우에도 낙엽이 진 후부터 늦어도 이듬해 발아 전까지 하되 과일의 종류와 지역별로 재배방법 등을 고려해 알맞게 실시해야 한다.

 

김수연 경북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겨울철 정지·전정은 한해 농사의 첫 시작인 만큼 과수농가에서는 과종별 특성을 잘 파악하고 제때, 올바른 전정을 실시해 경북 과수의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안동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자체 측량·설계로 예산절감과 만족도 증대효과 거둬..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