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부터 '청약홈' 시스템으로 청약자격 실시간으로 확인

청약업무 이관 관련 「주택법」 일부개정 법률 국무회의 통과

김진형 | 기사입력 2020/01/22 [09:04]

2월부터 '청약홈' 시스템으로 청약자격 실시간으로 확인

청약업무 이관 관련 「주택법」 일부개정 법률 국무회의 통과

김진형 | 입력 : 2020/01/22 [09:04]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주택 청약 업무를 한국감정원이 수행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청약신청 이전에 신청자에게 주택소유 여부, 세대원정보 등 청약자격 관련 정보를 제공하여 부적격당첨자를 최소화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법」 일부개정 법률 공포안을 어제(21일)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는 2월부터 아파트 청약업무를 한국감정원이 수행하게 된다. 청약사이트도 기존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를 대신하여 새로운 청약시스템인 '청약홈(www.applyhome.co.kr)'으로 바뀌게 되며, 주택소유여부, 부양가족수 등 청약자격도 청약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사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 모바일 청약 편의를 위한 반응형 웹 적용 '청약홈' 자료=국토교통부  © 아파트패밀리뉴스

 

국토교통부는 주택 청약업무의 공적 측면을 고려하여 청약시스템 운영기관을 공공기관인 한국감정원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해 8월 신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관련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청약업무 이관을 준비해 왔다.

 

한국감정원은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이달 말까지 업무를 최종 이관받고 오는 2월 3일부터 신규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을 통해 청약업무를 개시할 계획이다.

 

새 청약시스템 '청약홈'에서 달라지는 점은 다음과 같다.

 

먼저, 청약 신청 이전 단계에서 세대원 정보, 무주택기간, 청약통장 가입기간 등 청약신청 단계에서 정보를 사전 조회할 수 있게 된다. 두 번째로 청약신청 진행시 화면전환 단계를 5단계로 대폭 축소(기존 10단계)하여 청약신청자의 편의선을 개선하였다.

 

GIS기반 부동산 정보도 제공한다. 청약예정단지 인근의 기존 아파트 단지정보 및 시세정보, 최근 분양이 완료된 단지의 분양가 및 청약경쟁률 정보를 GIS기반으로 제공하여, 청약신청자의 청약여부 판단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 GIS기반 부동산 정보제공 자료=국토교통부  © 아파트패밀리뉴스

 

신규 '청약홈' 사이트를 통한 각종 청약정보 제공을 위한 전용 상담센터(1644-2828, 영업일 09:00~17:30)를 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청약업무 이관을 계기로 대국민·사업주체 서비스 확대, 청약 부적격 당첨자 및 불법청약 방지, 청약정보의 실시간 정책 활용 등 청약업무의 공적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청약자에게는 청약 신청자격 정보뿐만 아니라, 청약신청률·계약률, 인근 단지 정보, 지역 부동산 정보 등 의사결정을 위한 정보를 확대 제공하고, 사전검증 확대를 통해 사업주체의 청약자격 검증에 따른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한국감정원 유은철 청약관리처장은 "2우러 3일부터 청약홈 사이트가 오픈 딜 계획"이며, "2월 1일(토)부터 2일(일)까지 15개 금융기관과 금융망 연계가 예정되어 있어, 청약계좌 순위 확인 및 청약통장 가입·해지 등 입주자저축 관련 은행업무가 제한되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청약홈'은 지속적인 사용자 편의 개선을 계획하고 있으며, 운영과정에서 나타나는 불편사항은 적극 경청하여 시스템 개선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황윤언 주택기금과장은 "이번 청약업무 이관을 계기로 아파트를 청약하려는 국민들의 편의가 개선되고, 부적격 당첨에 따른 실수요자 피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한민국 소방대원과 경찰공무원을 응원합니다.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