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적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감염병 위기 수준 '주의'로 상향

중국 현지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 피할것...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1/20 [16:45]

중국 국적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감염병 위기 수준 '주의'로 상향

중국 현지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 피할것...

김원년 | 입력 : 2020/01/20 [16:45]

 질병관리본부는 오늘(20일) 오전에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염병 위기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 검역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검역 조사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 인천국제공항 제1터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영화상 카메라로 중국 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드르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아파트패밀리뉴스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정한 환자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입국 하루전인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이 확진환자는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 시장 포함) 방문력이나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변했으며, 이에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검역단계에서 확인되어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현재 조사중이며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및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 중이다. 아울러 시·도는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고,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국민들에게는 중국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할것과 감염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 자제, 호흡기 유증상자(발열, 호흡곤란 등)와의 접촉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서 국내는 현재 인플루엔자 유행으로 인해 호흡기증상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모든 국민들께서는 손씻기와 기침예쩔, 호흡기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소방안전교육실시'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