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레벨3 자율주행차 달린다

세계최초 자동차로유지기능 탑재한 레벨3 안전기준 도입

김원년 | 기사입력 2020/01/06 [10:47]

7월부터 레벨3 자율주행차 달린다

세계최초 자동차로유지기능 탑재한 레벨3 안전기준 도입

김원년 | 입력 : 2020/01/06 [10:47]

2020년 7월부터는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지 않더라도 자율주행시스템이 스스로 안전하게 차선을 유지하면서 주행하고 긴급 상황 등에 대응하는 자동차로유지기능이 탑재된 레벨3 자율차의 출시·판매가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상용화될 수 있도록 부분 자율주행차(레벨3) 안전기준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기존 안전기준 상의 첨단조향장치(레벨2)는 운전자를 “지원”하는 기능으로, 차로유지기능을 작동시키더라도 운전자의 책임아래 운전을 수행하므로 운전대를 잡은 채로 운행해야 하며, 운전대에서 손을 떼면 잠시 후 경고 알람이 울리게 되어있었으나, 이번 부분 자율주행(레벨3) 안전기준 도입을 통해, 지정된 작동영역 안에서는 자율차의 책임아래 손을 떼고도 지속적인 차로유지 자율주행이 가능해진다.

 

이번에 제정된 레벨3 안전기준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한 연구의 성과를 바탕으로 UN 산하 자동차안전기준국제조화포럼(UN/ECE/WP.29)에서 논의되고 있는 국제 동향과 국내 업계․학계 등 의견수렴을거쳐 마련되었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레벨3 자동차로유지기능과 더불어, 운전자의 지시(첨단조향장치 on버튼을 누르고 방향지시기 작동)에 따라 시스템이 운전자 대신 안전하게 차로를 변경하는 레벨2 수동차로변경기능도 탑재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였으며, 향후에는 국제 논의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판단하여 차로 변경을 수행하는 레벨3 자동차로변경 기능도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부분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은 공포 후 6개월 이후시행될 예정이며, 시행 전안전기준을 기반으로 자율차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방법등을 시행세칙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 이창기 과장은 “이번에 도입된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기반으로 국제 안전기준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한국이 자율주행차 국제 기준을 선도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라면서,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제도가 미비하여 산업 발전에 애로가 생기는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산소방서, 외국인 근로자의 화재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소방안전교육실시'
1/10